독특한(?) 그들과의 유쾌한 만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설명] 이 사인은 대구에서 만난 유쾌한 그들과의 즐거운 여운이다.

—————————

이번주말 아버지 생신, 친구결혼 등을 이유로 대구를 다녀왔다.
늘 바쁘게만 왔다 갔다 하던 내가 스스로 미안해서 배째와 소주한잔 하기로 생각을 하고 무척
오랜만에 전화기를 돌린다.
“네~ 배재현입니다.” 멀리서 반가운 목소리가 들린다. “나야~”
“형~ 웬 대구 전화번호?”
“응.. 대구왔지… 뭐하냐?”
“오늘 와이프 대학동기들이 온다고해서 집들이 준비중~”
“아 그래? 난 소주나 한잔 할까 싶어 전화했지..^^; 안돼겠네..”
“형…그럼 지하철 타고 우리집와요~”

글쎄… 지금도 약간 헷깔리지만, 사실 이때만 해도 내가 불청객이 될 것 같아 그냥 다른 친구들에게 연락할 생각이었다.

“형~와요..나도 뻘쭘해요..형 오면 있다가 밖에서 우리 따로 한잔하던지..”
‘따로….’

난 따로란 말에… 또 내가 먼저 전화를 한 죄로다가 출발을 결심했다.

사실 나이를 먹는다는 거중에서 가장 힘든 건 (물론 난 나이를 많이 먹었다 생각지 않는다. ^^) 누군가 새로운 사람을 만난다는 거다.
나만의 문제인진 몰라도, 조금 귀찮다고나 할까? 친구는 오랜 친구가 좋다고 하지 않았던가…

경산에 있는 배째의 새 보금자리는 많이 안정적으로 보였다.

그리고,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마치 참새떼를 보아놓은 듯 왁자지껄한 그녀들의 소리가 나를 몸둘바 모르게 긴장시켰다 ^^

처음 본 그들은 시작부터 매우 유쾌했다. – 사실은 그때부터 끝까지 유쾌했다.

그들은 모두 특수교육 4학년생으로 아마 내년 이 맘때면 자신의 학교에서 선생님으로

우리사회의 중요한 한 부분을 담당하고 있을 그런 학생들이었다.

띠동갑은 아니지만… 한 10년 쯤 연배가 나는..^^

움… 내가 느낀 인상을 말해볼까?

그들은 꾸밈이 없었고, 솔직했고, 밝고 명랑했다. 저마다 고민이야 없겠나만, 그 유쾌함이 나로서는 부러울 정도였다.

그러면서도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면서 자신의 신념과 가치관을 이루어가는 사람들인 것 같았다.

에흉… 먼저 자리를 떠도 시원찮을 노땅(?)이 그만 제일 늦게까지 자리를 차지하고 말았다.

그러나 정말 시간가는 줄도 모르게 지낸 즐거운 하루였던 건 분명하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사실 몇년 전부터 내 미간에는 세로 주름살이 하나 박혀 있다.

언젠가부터 나는 나도 모르게 얼굴 지푸리며 인상을 쓰고 살았나보다.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답글 남기기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