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외로움… 무엇일까요?

주말이 끝나가는 새벽…

온전히 잠 못이루고 무언가에 그리워, 무언가에 아쉬워 어두운 창밖을 내다봅니다.

가슴한켠 응어리진듯 답답한 기운이 이렇게 불쑥 나를 찾아올 때면,

게으른 몸뚱이 바닥에 붙이고

그저 한없이 우울해 집니다.

외로움이라….

지금 나에겐 어울리지 않는 말인데…

무엇일까요?

이런 기분… 이런 감정…

정말 누군가의 말처럼 그저 행복에겨운 바보같은 투정일까요?

아니면, 긴 장마에 흐린날씨 탓일까요~

내일 아침엔 환한 태양이 떠올랐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in | | Leave a response

Leave a Reply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