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Archive for 11월, 2010

생채기

하루종일 머리가 깨질 듯 쿵쾅거리고, 속이 미식대는 것 다 참았는데, 니가 던진 작은 생채기는 아픔이 심해서 참기가 힘들다. 너무 가깝다는 이유로 너무 큰 상처를 너무 쉽게 안길 수도 있구나 서로 생채기나 주고 받는 사이로 전락하진 말자고… 슬픈밤 Related Postsmy way (’16/10/06) 대화 (’15/02/16) 나침반 (’18/05/25) 가슴앓이… (’07/07/26) 긍정마인드 (’16/01/15)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