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계절병처럼 또 그 놈이  불쑥 나를 찾아왔다.
뭘 하고 있는건지, 어디로 가야하는건지 모르겠고,
모든게 미궁에 빠졌다는 느낌이 들때면 그 녀석, 어김없이 내 앞길을 막아선다.
젠장…

하지만, 그래서 난 사람이다.

————————————————————-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정호승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내리면 눈길 걸어가고

비가오면 빗속을 걸어라

갈대 숲 속에 가슴 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가끔씩 하느님도 눈물을 흘리신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산 그림자도 외로움에 겨워 한 번씩은 마을로 향하며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서 우는 것도

그대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

공연히 오지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그대 울지 마라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댓글 남기기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