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프레쉬던가 변화던가

둘 중 하나는 꼭 필요한 시기인가 봅니다.
너무 지쳐서 몸도 맘도 에너지가 없어요.
열심히만 보내는 하루가 왜 이리 허하게 느껴질까요…
난 잘 가고 있을까요? 누구를 위한 삶일까요.
웬지 이대로는 금방 무너질 것 같은데요.

내일은 맘속 주니어를 만나러 가는 날입니다. 
기쁨만큼, 설레임만큼, 두려움도 큰 요즘.

리프레쉬던가 변화던가
아니면 또 다른 무엇이든가
지금 나에겐 뭔가 돌파구 하나쯤 필요해 보입니다.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답글 남기기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