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선운사에서

선운사에 가신 적이 있나요
바람불어 설움 날에 말이예요

동백꽃을 보신 적이 있나요
눈물처럼 후두둑 지는 꽃 말이예요

나를 두고 가시려는 님아
선운사 동백꽃 숲으로 와요

떨어지는 꽃송이가
내 맘처럼 하도 슬퍼서
당신은 그만 당신은 그만
못 떠나실 거예요

선운사에 가신적이 있나요
눈물처럼 동백꽃 지는 그 곳 말이예요

———————————
그냥 훌쩍 떠나 남도로 향하다 저녁무렵 들른 곳.
단조 음악처럼 쓸쓸하고 고즈넉한 해질무렵의 선운사…
병풍처럼 둘러싼 산 아래 그 단아함이란…
사진만으로는 설명이 어려운 뭔가가 있다.
선운사, 요즘같이 꿀꿀한 기분에 딱이군… 완전 반해 버렸다.
해가 저버려서 포기했지만, 다음엔 도솔암까지 가 보리라…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답글 남기기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