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그리운 밤

잊자하고 열심히 살면 해결될 줄 알았는데

이밤에 또 당신 생각이 납니다

시간이 갈수록 자꾸 당신이 더 그리울까봐
조금씩 두렵습니다.

내 삶에 이렇게나 많은 부분을 당신이 관여하고 있었는지
예전엔 정말 몰랐습니다.

문득 그대가 떠올라 울컥할 때가…
요즘은 그때가 가장 어렵습니다.
바로 지금처럼요…

그리운 그대…
예전처럼 여전히 내 말 듣고 있나요?

Posted in | | Leave a response

Leave a Reply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