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Archive for 2013/02/05

뭔가에 홀린 듯…

뭔가에 홀린 듯… 그렇게 눈을 떳다. 그리곤 더 이상 잠에 들 수 없었다. 새벽4시… 자야겠다는 내 의지 마저도 누르는 강력한 무엇. 밤늦게 까지 마신 술 기운 조차도 소용없게 만드는 그 무엇. 어렴풋이 밝아오는 새벽앞에서 또 슬쩍 눈물을 훔쳤다. 보고싶다. 그리운 님아.   Related Posts네 빈자리, 온전히 나만 떠 안을 수 있으면 좋으련… (’12/07/05) 어떻게 해야 하나요. […]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