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격

나는 누군가를 사랑한다고 말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그저 지켜봐주고 격려해주고 내 마음을 전하면 그만인 것을…

사랑이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함부로 그 이름을 사용하고 있었다.

내가 미워하고 싫어했던 모습들 닮아가고 있었다.

나는 사랑할 자격이 없다.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댓글 남기기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