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이상화는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온다 했다.

그들에게 봄은 희망이고, 봄은 기다림이고, 봄은 설레임이다.

그 봄이 온다. 그렇게 3월이 온다.

 

나에게도 봄은 온다

나에게 봄은 언제나 아픔이고, 잊고 싶은 상처이고, 건너뛰고 싶은 추억이다

그 봄이 온다. 그렇게 3월이 온다.

 

 

Posted in | | Leave a response

Leave a Reply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