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사랑은 이별이다

사랑이라 굳게 믿었던 그 오랜 시간,

돌이켜보니 줄곧 이별을 연습했었나 봅니다.

그렇게 저에게 사랑이란 그냥 이별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리고 어느 시점에선 결국 이별이란 마침표를 찍게 되겠지요.

 

왜 저는 사랑할 수 없는 걸까요.

왜 제 인생은 사랑하는 사람과 떨어져야만 하는 걸까요.

이렇게 기도했는데, 이렇게 간절히 바라고 있는데…

그게 참 억울하네요, 그게…

왜 저는 그럴 수 없을까요.

 

어느새 저에게 사랑이란 이별의 동의어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그렇게…

외로움이 커질수록 점점 더 혼자가 되어갑니다.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댓글 남기기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