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 수 없다면 묻어라.

그 아픔이 너무 크다면,

그 상심에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면,

어떤 것에도 의미를 찾을 수 없는 듯 무기력하다면,

그리고 그 이유가 잊지 못함 때문이라면,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다면,

 

흐르는 세월과 맞닥뜨린 일들의 무게와 세상먼지로,

그냥 그렇게 묻어버리자.

보이지 않게… 깊숙히…

 

홀로 박수 칠수도 잊을 수도 없다면…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답글 남기기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