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핀다

 

노래에 재능이 있었더라면 주말내내 노래를 불렀으리라…
어딘가에 미칠수 있으면 좋겠다.

 


 

k.will / 꽃이핀다

바람꽃이 날리고 해가 길어져 가고
이젠 이 길을 밤새 걸어도 걸어도
손 끝이 시리지가 않아 

무거운 너의 이름이 바람에 날아오르다 
또 다시 내 발끝에 떨궈져 
아직 너도 날 떠나지 않는 걸까 

아주 가끔은 널 잊고 하루가 지나고 
아주 가끔은 너 아닌 다른 사람을 꿈꿔도 
나의 마음에선 너란 꽃이 자꾸 핀다 
가슴에 no no no no 
아픈 니가 핀다 

아무도 모를 만큼만 그리워하며 살았어 
소리 내 울었다면 난 지금 
너를 조금 더 잊을 수 있었을까 

아주 가끔은 널 잊고 하루가 지나고 
아주 가끔은 너 아닌 다른 사람을 꿈꿔도 
나의 마음에선 너란 꽃이 자꾸 핀다 
가슴에no no no no 
아픈 니가 핀다 

나의 입술로 너의 마음을 말하다 운다 
우리 사랑이 멀리 흩어져 간다 

너 하나쯤은 가슴에 묻을 수 있다고 
계절 몇 번을 못 지나 잊을 거라 믿었는데 
지금 이 거리엔 너를 닮은 꽃이 핀다 
또 다시 no no no no 
시린 봄이 온다

 

Posted in | | Leave a response

Leave a Reply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