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하네

간만에 드라마 삼매경.
김비서가 왜 그럴까?
오랜만에 느껴보는 초코렛같은 달달함.
이 몽상으로 일상의 씁쓸함을 모두 걷어낼수 있으면 좋으련….
내일의 커피만 더 써질뿐이겠지.
그래도 오늘은 그냥 이 달달함에 취해 잠들어 보련다.
.
.
김비서도 굿나잇~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답글 남기기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