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Archive for the ‘Monolog’ Category

오늘 나는 너무 목이 마르다.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내가 진짜 살고 싶은 삶은 무엇인지… 진짜 나는 무엇인지… 행복이란 감정을 잊어버리고 산지 꽤 되어 버린 내 자신을 발견한다. 요즘은 왜 이리 감정의 변화가 많고 소심해 지는지 모르겠다. 마음에 없어도 있는척… 세상속에 나는 있지만, 세상에 진짜 나는 없는 것인지도 모른다. 숨이 터지도록 한강을 달리고 싶다. 미친듯이 수영을 해보고 싶다. 바람에 […]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