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Archive for the ‘Monolog’ Category

월식

긴 출장의 마지막 날이다. 후련한 맘으로 간만에 옛동료와 소주 한잔도 했고… 근데 왜지? 왜 잠이 안오는 걸까! 술을 먹으면 잠이 안오는 병이 생긴걸까? 달빛이 가려지는 아픔 때문일까? 두통에 눈도 따갑지만, 또 다시 새벽을 맞이한다. 어디서 부터 풀어야 할까… Related Posts밋춰버리겠다~ (’14/06/13) 도돌이표 (’16/08/11) 꽃이 핀다 (’16/10/16) 제법 질긴… (’14/02/14) 놓을까 (’15/02/17)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