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Archive for the ‘Monolog’ Category

어른스럽게

하루 몇 번씩 살아나는, 몹시도 나를 괴롭히는, 질긴, 파낼수록 깊어지는, 그냥 슬픈, 무기력해 지는. 결국 다 내 욕심이니까. 거기서 비롯된 업이니까. 언젠가 들었던 그 말, 어른스럽게… 이젠 그냥 그렇게 다 내려놓자꾸나. Related Posts함께 가야할 길 (’11/03/21) 기억 (’15/02/12) 개미 퍼 먹을까요??? (’07/10/17) 사랑은 이별이다 (’15/08/11) 계절앓이 – 봄에는 또 멍… (’11/04/18)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