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Monolog’ Category

어른스럽게

하루 몇 번씩 살아나는, 몹시도 나를 괴롭히는, 질긴, 파낼수록 깊어지는, 그냥 슬픈, 무기력해 지는. 결국 다 내 욕심이니까. 거기서 비롯된 업이니까. 언젠가 들었던 그 말, 어른스럽게… 이젠 그냥 그렇게 다 내려놓자꾸나. Related Posts몸부림 (’15/03/01) 가슴앓이… (’07/07/26) 유체이탈 (’09/07/07) 나에게 묻습니다. (’11/06/20) ‘나’로부터 시작하는 삶 (’07/10/15)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