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립다

그리고…한달이 흘렀다.

내 슬픔따윈 아랑곳 없이 시간은 계속 흐른다.어느새 한달…덧없이 가 버린 당신은 아직 내 꿈에서 조차도 한번 보이지 않는다.그대 어느 즈음에 있는걸까…여기 우리처럼 그대 역시, 나와 아이들을 그리워하고 있는 걸까? 나는 빠르게 일상으로 돌아왔다.자의인지 타의인지 알 수 없지만, 내 주변의 상황은 보낸 당신을 쉼 없이 그리워할 만큼의 여유로움을 보상하진 않았다.우선 아이들이 그랬고…그래도 나, 수시로 그대가 그립다.그냥 […]

Posted in | | Leave a response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