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Posts Tagged ‘망부가’

투헤븐

1년도 훨씬 넘었네…. 그렇게 무척 오랜만에 우리가 같은 테이블을 마주 하고 앉았네. 참으로 오랜만이었지만, 난 니가 늘 곁에 있었던 것 처럼 편안했었네… 참으로 짧은 시간이었지만, 네 웃음은 해가 중천에 뜬 아직도 선명하다네. 우린 왜 이별의 말 한마디도 건내지 못한채, 이렇게 멀리 헤어진걸까. 생각할수록 그게 너무 속상하네. 그게…   그리고 참으로 오랜만에 다시 너를 보았네… 여전히 작별인사는 하지 […]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