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신입사원의 사직서

냄비 속 개구리에 대한 소회

오늘 밤 이런저런 검색을 하다가 이슈가 된지 한달이 지난 한 신입사원의 사직서를 보게되었습니다.수 많은 댓글들이 이 글의 반향의 정도를 가늠하게 해 주었습니다. 그의 용기에 찬사를 보내는 사람도 있고, 경솔함을 질타하는 사람도 있었으며, 떠나는 길이 잘되길 바라는 사람도 있고 조직생활의 낙오자라 폄하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그리고 어딜가도 조직은 똑같을 것이라는 사람도 있었습니다.호기심에 저도 잠시 읽어 보았습니다.그리고 이내 가슴한켠이 […]

Posted in | | Leave a response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